off

찜 목록에 추가됐습니다.

찜 목록에서 삭제됐습니다.

복숭앗빛 연상연하

Rating: 
0
평점: 5
0 리뷰
로맨스 전체이용가 · 신영미디어 1화 완결
키워드 : 현대물, 연상연하, 원나잇, 까칠남, 상처남, 연하남, 유혹남, 재벌남, 다정녀, 친절/자상녀, 청순/순진녀, 평범/흔녀, 순수남녀, 잔잔물
 
이별을 술로 잊으려다 술김에 한 원나이트.
서윤은 아침 식사를 마치고 뒤돌아선 현우의 뒷모습을 보며
다신 만날 일이 없을 거라 여겼다.
하지만 다음 날, 문제의 그 남자가 다시 나타났다!
 
“끌려? 공공장소에서 하는 거도 꽤 스릴 넘친다는데.”
 
낯 뜨거운 말을 하면서도 배려하는 현우 덕에
이별의 상처가 조금은 진정되는 것 같던 그녀.
그런데 익숙해야 할 그와의 스킨십이 어쩐지 낯설다…?
 
“잠시만, 잠시만! 나 어제 너랑 아무런 일도 없었지!”
더보기
“몇 시지…….”
“잘 잤어?”
 
중간 톤의 허스키한 음성이다. 부스스한 회색빛 머리와 예쁘게 올라간 입꼬리. 나만큼이나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맨몸. 뭐가 그리도 재미있는지 생글거리며 웃는 처음 보는 낯짝이 하나.
 
“꼬박 잤어요. 지금 11시 반.”
“뭐? 11시 반?”
 
맙소사! 닥치는 대로 하나씩 껴입기 시작했다.
대충 블라우스 자락을 스커트에 넣었을 때, 거울 속의 남자와 눈이 마주쳤다.
남자는 천천히 침대에서 일어선다. 의자에 걸쳐 놓았던 제 셔츠에 팔을 끼워 넣고는 느릿한 손길로 단추를 잠근다. 눈빛만큼이나 여유가 실린 손짓, 까만 셔츠가 위험하게도 잘 어울리는 남자.
 
“왜? 한 판 더 하고 싶어? 그래, 내가 좀 많이 섹시하긴 하지. 당연한 반응이니까, 부끄러워할 건 없어.”
더보기

Prelude

원나이트, 그 후

재회

재회 2

내기의 시작

5년 전

변화

변화의 전환

다짐, 그리고 오해

새로이 보이는 것들

wake me up

해후

바라는 것

외전 첫 번째. 내기, 이루어지다

외전 두 번째. 화목과 닮은꼴, 그 상관관계

에필로그

더보기

이벤트[이벤트] 이코믹스 독점 무삭제판 BL!

구매 - 화당 3,300캐시. 무제한 이용.

모두 선택
선택 해제
지불할 금액:0 E-캐시
지불

로그인 후 이용하세요.

패키지[필독] 이정애 - 소델리니, 루이스 그리고 판타지

리뷰

리뷰 쓰기

리뷰

아직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