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찜 목록에 추가됐습니다.

찜 목록에서 삭제됐습니다.

용녀 미파랑 1, 2

Rating: 
0
평점: 5
0 리뷰
로맨스 전체이용가 · 신영미디어 2화 완결

돌아가신 어머니를 되찾기 위해 염라국에 가야만 하는 동해 용왕의 딸, 미파랑.

어렵사리 만난 저승사자는 그녀의 청을 들어주는 대신, 한 가지 조건을 걸어 온다.

명도 안 끝났는데 자꾸 스스로 죽으려는 남자, 주혁을 일 년 동안 지켜보라는 것!

그렇게 미파랑은 그에게 일방적 통보를 하고 불편한 동거를 시작한다.

티격태격하면서도 서서히 가까워지는 두 사람.

 

그러나 평범한 인간인 줄 알았던 주혁에게 깜짝 놀랄 비밀이 있음을 알게 된 미파랑.

게다가 그녀의 오빠인 해수호와도 안타까운 인연이 얽혀 있었는데…….

 

더보기

<1화>

서장

1장. 가을겨울

2장. 봄여름

 

<2화>

3장. 국지성 호우

4장. 계절 없는 땅

5장. 그리고 다시, 봄

외전 1. 서천화원

외전 2. 내 여친의 집은 어디인가

더보기

“너 웃는 거, 처음 봤어.”

“원래 잘 안 웃어.”

“왜?”

“그야 뭐, 웃을 일이 없어서?”

“왜 웃을 일이 없는데?”

 

글쎄, 왜 웃을 일이 없을까. 새삼 곰곰이 생각하던 주혁이 고개를 돌려 파랑을 바라보았다. 대답을 기다리듯 이쪽을 쳐다보는 얼굴이 사뭇 진지하다. 근데 얜 네 살짜리처럼 왜 이렇게 질문이 많지.

 

“몰라.”

 

좀 멋진 대답을 해 주고 싶건만 타고난 말재간이 턱없다. 아니나 다를까, 상대는 맥이 빠진 표정을 지으며 고개를 홱 돌려 버렸다. 왠지 좀 멋쩍어져, 주혁은 묵묵히 도어록 키패드만 꾹꾹 눌렀다.

 

“배고프다. 김치볶음밥 해 줘. 나, 주말 내내 맨밥만 먹었어.”

 

그러면서도 잘도 죽을 끊여다 대령했다. 오만상을 찌푸리며 멀찌감치 떨어져 서서, 모가지가 긴 나무 주걱으로 대충 냄비 속을 휘휘 젓는 모습이 눈앞에 그려졌다. 안 봐도 뻔하다. 저도 모르게 또다시 터지려는 웃음을 억지로 붙들며, 주혁은 말없이 파랑의 얼굴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뭐야. 왜 그렇게 보지?”

“아니야. 아무것도.”

 

그는 성의 없이 얼버무리며 고개를 돌렸다.

서서히 데워지던 물이 끓는점에서 요동치듯, 천천히 차오른 호감은 어느 순간 진화해 버린다. 의식하기 시작한 순간 감정은 걷잡을 수 없어진다. 사실 처음 봤을 때부터 자신이 없긴 했다. 저렇게 생긴 여자랑 한집에 살면서 삼시 세끼 얼굴을 맞대는데 아무 생각이 들지 않는 남자가 있다면, 그게 외려 심각한 문제일 테다.

기어이 홀리고 만 건가. 본인은 의도치 않았겠지만.

 

더보기

이벤트[이벤트] 최신 무협 총 147권 무료

구매 - 화당 3,000캐시. 무제한 이용.

모두 선택
선택 해제
지불할 금액:0 E-캐시
지불

로그인 후 이용하세요.

패키지[필독] 유상진 - 오버 더 액션!

리뷰

리뷰 쓰기

리뷰

아직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