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찜 목록에 추가됐습니다.

찜 목록에서 삭제됐습니다.

화분

Rating: 
0
평점: 5
0 리뷰
로맨스 전체이용가 · 신영미디어 1화 완결
키워드 : 현대물, 갑을관계, 권선징악, 나이차커플, 동거, 까칠남, 다정남, 상처남, 짝사랑남, 능글녀, 당당/당찬녀, 발랄녀, 상처녀, 짝사랑녀, 순수남녀, 티격태격, 힐링로맨스.
 
아버지 노름빚에 팔려 갈 뻔한 인아.
빚을 대신 갚아 준 재열은
오갈 데 없는 그녀의 유일한 희망이었다.
 
“난 오늘부터 착실하게 아저씨한테 빚진 돈을 갚을 생각이거든요.”
“무슨 수로?”
“입주 도우미 형식으로요. 나, 밥 잘해요. 빨래, 청소 다 자신 있어요.”
 
분명 집안일을 해 주는 단순한 계약 관계였다.
그런데 인아는 자꾸만 저녁상을 차려 놓고 재열을 기다리는데…….
 
“누가 너랑 저녁 같이 먹는댔어? 미련하게 뭘 기다린 건데?”
“혼자 먹으면 적적할까 봐.”
“누가, 내가?”
“언제든 온다는 기약만 있으면 기다리는 거, 그렇게 못할 짓은 아니에요.”
더보기
“스폰서 아닌가요?”
“너, 그게 어떤 의미인지 알고나 하는 소리야?”
 
양심의 가책 때문에, 이렇게라도 아버지의 구린 뒤를 닦고 싶었던 것뿐이라는 말은 나오지 않았다. 그 외에 어떠한 감정의 동요도 없었노라고 구차한 변명 따위 달고 싶지 않았다.
 
“그럼 그 돈은 무슨 뜻인데요?”
“아무 뜻 없어. 내가 돈이 차고 넘치는데 오늘따라 쓸데가 없네. 그냥 길 가다 로또 맞은 셈 쳐.”
“재수 없어.”
“그럼 재수 없는 로또라고 생각하든지.”
“20억도 아니고 꼴랑 돈 2천에 로또는 무슨.”
 
그렇게 비아냥거리는 여자애의 머리 위로 아침 볕이 부서지고 있었다. 덕분에 방금 전 험한 꼴을 겪은 애답지 않게 낯에서 하얗게 빛이 났다.
 
“그러는 넌 꼴랑 돈 2천에 스폰서 운운해? 이게 발랑 까져 가지고. 겁대가리 없이 어딜 달라붙어?”
“어쨌든.”
“어쨌든 뭐?”
“재수는 없는데 좋은 사람 같으니까.”
더보기

이벤트[이벤트] 30%할인! 할리퀸 신작!

구매 - 화당 3,500캐시. 무제한 이용.

모두 선택
선택 해제
지불할 금액:0 E-캐시
지불

로그인 후 이용하세요.

패키지[필독] 이정애 - 소델리니, 루이스 그리고 판타지

리뷰

리뷰 쓰기

리뷰

아직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