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 오후에 키스해 1~2

    박윤후 로맨스 · 2화 · 완결
    0
    0 리뷰

    박가희가 아닌데도 박가희를 떠올리게 하는 여자, 김가희. 그녀를 보며 자꾸 첫사랑을 떠올린 이유가 분명해지고서야 지한은 16년간의 짝사랑이 고달픈 사랑의 서막이었음을 깨달았다.

  • 오후에 키스해 합본

    박윤후 로맨스 · 1화 · 완결
    0
    0 리뷰

    박가희가 아닌데도 박가희를 떠올리게 하는 여자, 김가희. 그녀를 보며 자꾸 첫사랑을 떠올린 이유가 분명해지고서야 지한은 16년간의 짝사랑이 고달픈 사랑의 서막이었음을 깨달았다.

  • 노처녀 길들이기

    박윤후 로맨스 · 1화 · 15.10.16
    0
    0 리뷰

    여자의 변신은 무죄! 여자의 내숭과 화장발은 능력!

  • 서동요 1

    박윤후 로맨스 · 1화 · 완결
    0
    0 리뷰

    우리 역사상 가장 강열하고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국경을 뛰어넘고 신분의 귀천을 초월한 낭만적인 사랑 이야기, 국내 최초의 4구체 향가 ‘서동요’의 주인공, 서동과 선화 공주의 사랑 이야기.

  • 서동요 2

    박윤후 로맨스 · 1화 · 15.10.16
    0
    0 리뷰

    우리 역사상 가장 강열하고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국경을 뛰어넘고 신분의 귀천을 초월한 낭만적인 사랑 이야기, 국내 최초의 4구체 향가 ‘서동요’의 주인공, 서동과 선화 공주의 사랑 이야기.

  • 리아의 계약

    박윤후 로맨스 · 1화 · 15.10.16
    0
    0 리뷰

    ‘내 생의 전부는 오로지 너 뿐이야.’ 스스로가 인정하지 않는 것에는 목에 칼이 들이밀어져도 수긍 못하는, ‘물이 아니면 불’이라는 사고방식을 고수하는 여자, 유리아.

  • 몽계

    박윤후 로맨스 · 1화 · 15.10.16
    0
    0 리뷰

    그에게는 사랑도 아픔이다. 인간계에서는 이미 죽은 사람인 후영. 6년간 사계에 머물다 첫사랑의 아픔을 안은 채 돌아온 현계는 그에게 또다른 낯설음이다. 영매로서 외로운 삶을 살아가는 그를 보듬어주는 이는 오직 사계에서 함께 온 수호령 레이뿐이다.

  • 백 번째 남자

    박윤후 로맨스 · 1화 · 완결
    4.25
    4 리뷰

    무역센타에서 근무하는 동시 통역가인 하경. 친구들과의 내기 도중 술에 취해 ROSE호텔에서 낯선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

  • 가을날의 동화

    박윤후 로맨스 · 1화 · 15.10.16
    3
    1 리뷰

    어느 날 불량스런 남자들에게 붙잡힌 지민. 위기에서 벗어나고자 우연히 친구에게서 들은 '뒷골목의 왕자' 라 불린다는 오세일을 언급해 버렸다.

  • 순정만화처럼

    박윤후 로맨스 · 1화 · 15.10.16
    0
    0 리뷰

    진짜로 사랑한다면 그렇게 쉽게 사랑한다는 말이 안 나와요. 왜? 입 밖으로 말을 내뱉는 순간 사랑이 깨질까 봐서 두려우니까요.

  • 마녀록

    박윤후 로맨스 · 1화 · 15.10.16
    0
    0 리뷰

    마녀 사냥꾼, 빗자루 탄 마녀와 사랑에 빠지다! 나를 미치게 하는 여인이 있다. 검은 망토, 하얀 피부, 붉은 입술의 그녀. 빗자루를 타고 날아와 나를 열망에 빠지게 하는, 그녀를 잡고 싶다.

  • 마누라가 되고픈 남자

    박윤후 로맨스 · 1화 · 15.10.16
    3
    1 리뷰

    터프한 여자와 세심한 남자의 사랑 소동! 문하생들이 장난으로 낸 광고 때문에 구혼 편지 더미에 시달려 괴롭기만 한 만화가 태신. 어느 날 느닷없이 찾아온, 만화 주인공을 빼닮은 매력적인 남자는 그녀의 단잠을 깨놓고는 가출한 자신의 동생을 내놓으라며 협박을 한다.

  • 사막의 남자

    박윤후 로맨스 · 1화 · 완결
    0
    0 리뷰

    끝없이 펼쳐진 사막의 모래능선과 뜨거운 태양. 그 위에 신기루처럼 펼쳐지는 아름다운 사랑 하나.

  • 이웃집 독수리 5형제

    박윤후 로맨스 · 1화 · 완결
    0
    0 리뷰

    예나 지금이나 만나기만 하면 으르릉대는 그들의 팽팽한 신경전, 과연 그 승자는 누가 될까?